방관자도 공범이라는 이번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 같다. 세상보기

방관자도 공범이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방관자는 방관자일 뿐이다. 공범은 아니지.

방조자는 형법에 의해 종범으로 처벌되지만, 방관은 방조와 다르다.
방조는 정범을 도와서 그 실행행위를 용이하게 하는 일체의 행위다.
의도가 없거나 행위가 없다면 방조가 되지 않는다. 방관이 될지는 몰라도.

도덕적으로 비난을 할 수는 있겠지만, 세상 모든 사람이 다들 방관은 하며 산다. 요즘과 같이 엄청난 양의 정보가 빛의 속도로 전달되는 세상에서, 힘들고 어렵고 고통받는 이들이 세상에 넘쳐 흐르는 걸 모르는 사람들은 별로 없다. 본인의 주위에도 많을 거다. 하지만 나서서 돕는 이들은 얼마 되지 않는다. 어차피 사람은 대부분 그렇게 자신의 삶과 밀접하게 엮이지 않는 곳에서 일어나는 일은 대부분 방관하며 산다. 본인도 방관하며 살면서 남들이 방관한다고 욕할 이유는 없다. 비난을 하려면 최소한 자기한테도 들이댈 수 있는 기준을 가지고 해야한다.

요즘 한창 비슷한 논리로 난리가 난 연예인이 있다.
아이돌 그룹 리더에 의한 10년에 걸친 괴롭힘과 이에 의한 모 멤버의 자살시도. 그리고 폭로.
해당 리더는 연예계 바닥에서 강제퇴출이 될 것 같다. 그런데 그 이후로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는다. 그 그룹을 거의 먹여살리기까지 해온 유명 멤버가 오랜기간 가해자와 절친이었다는 사실에 많은 사람들이 “방관자도 공범”이라며 비난하고 나선 거다. (관련해서 방관자도 괴롭힘에 대해 알고 있었을 거라는 의심을 사게하는 과거 방송영상들이 다수 발굴되고 있다).

AOA. 사실 피해자도 가해자도 이름마저 낯선 사람들이라 또 뭔가 사건이 벌어졌나보다 하고 넘어갔었는데, 방관자적 공범으로 비난받는 사람은 이름을 알겠더라.

설현. 한 때 극단적 페미니즘을 지지하는 언행으로 페미니스트 논란이 있었다.

그 이름을 보고나니 기억이 났다. AOA 그룹이 페미니즘 열풍을 타고 페미니즘 이미지를 내세워서 핫이슈가 된 적이 있었다.

거기까지 보고나니까 이해가 되더라. 가해자가 연예계에서 퇴출되는 상황까지 갔는데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는 이유가.

방관자도 공범이라며 대부분의 평범한 사람들을 공격적으로 비난하는 이념논리가 하나 있다. 페미니즘. 여성이 받는 고통을 없애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만으로도 여성혐오 공범이라는 논리로 대부분의 선량한 남성을 여혐주의자로 몰아가기까지 한다.

그런 페미니즘을 내세워 그룹차원의 인지도를 끌어올린 그룹에서 집단내 괴롭힘이 오랜기간 이어졌고, 최소한 그 사실을 뻔히 알았을 멤버, 그 중에서도 가해자의 절친인 페미니스트에 대한 비난은, 글쎄... 과하다 싶긴 한데, 자업자득이 아닐까 싶다.

내가 볼 땐, 이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는다. 단순히 도덕적인 비난을 하는 게 아니라, 감정이 섞여들어가 있기 때문이다. 유승준이 군대 논란으로 아직까지 국내에 입국도 하지 못하고 입국하려고 한다는 기사만 떠도 수많은 군필자들이 난리를 쳐대는 걸 보면, 단순한 도덕적/법적 잘못의 문제와는 달리 감정이 끼어들게 되는 사건이 얼마나 오랜기간 영향을 미치는 지 알 수 있다.

안됐지만, 아무리 운 좋게 여론이 주춤하며 위기를 견뎌내더라도, 감정적인 비난을 멈추지 않을 안티가 엄청나게 늘어난 이 상황에서, 쉽지 않은 상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참고. 유승준 입국과 관련된 기사에 달린 댓글을 보세요. https://n.news.naver.com/article/028/0002489247

덧글

  • 광주폭동론 2020/07/08 09:18 # 답글

    자칭 미군정보원이었다는 김용장이란 자가 전두환이 편의대를 투입하여 폭동을 유도했다는 폭로를 하는 자리가 있었는데 이인영이 얼굴마담으로 나와 폭로를 소개하였죠. 이번에 통일부 장관으로 기용된다는데 이인영에게는 허위사실 유포의 책임이 없을까요?
  • G31MK 2020/07/08 13:33 # 삭제 답글

    "세상 모든 사람이 다들 방관은 하며 산다. 요즘과 같이 엄청난 양의 정보가 빛의 속도로 전달되는 세상에서, 힘들고 어렵고 고통받는 이들이 세상에 넘쳐 흐르는 걸 모르는 사람들은 별로 없다."

    개인적으로도 방관자=공범이라는 공식에 동의하지 않지만, 정보의 홍수 속(+내코가 석자)에서 일면식도 없는 제3가 당하는 불의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 것과 AOA같이 바로 곁의 가족처럼 붙어서 생활하는 사람의 불의를 방관하는 것의 도덕적 무게는 같지 않다고 봅니다.
  • 이용석 2020/07/08 15:03 #

    맞는 말씀입니다만, 멀리 있는 이들만이 아니라 주위에 있는 사람들에게도 비슷한 경우가 있을 거라는 뜻이었습니다. 게다가 거기에 더해, 일면식도 없는 연예인의 따돌림에 얼마나 관심을 가지고 도움을 줬을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방관자도 공범이라며 나서서 비난하려 드는 것도 사실 유별난 행동인 거죠. 연예인들 사이에서의 불화와 논란들은 꽤나 여러 번 있었습니다만, “방관자”에 대한 비난이 이렇게까지 일었던 적은 없죠.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인데도 말이죠.
  • 개성있는 얼음여왕 2020/07/09 06:04 #

    그냥 기본적으로 영성적 능력이나 기도, 명상시간이 어릴 때부터 박탈되어 있고

    사회가 정비되지 않고 혼란한 상황에서 아이를 성욕에 우선해 낳아서 생긴 결과들입니다.

    방관자, 사회 전체 공범이고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