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기득권은 없다. 세상보기

단적으로 비유를 들어보자.

장애인들이 차별을 받고 있고 장애인 인권을 위해 차별을 없애야 한다는 것은 정상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동의할 이야기다. 하지만 이것이 비장애인이 기득권을 가지고 있고 그 기득권을 타파해야한다는 걸 뜻하지는 않는다. 있다고 생각한다면 본인이 가진 타파해야할 비장애인으로서의 기득권을 설명해보자. 없애야하는 건 차별이지 기득권이 아니다.

인권과 차별, 그리고 평등에 관한 이야기를 동일선상에 놓지 못 할 이유가 없다.

양성평등도 마찬가지다. 여성이 차별받는다 해도 이건 차별이 문제인 거지 있지도 않은 기득권이 문제인 건 아니다.

페미니즘의 남성기득권 프레임은 남성을 공격하고 무너뜨려 그 이상의 것을 얻어내려는 것 이외에는 아무것도 아니다.

남성의 기득권이 있는가? 그렇다면 여성의 기득권은 있는가? 남성이 차별받는 지점이 있음에도 이미 남성이 기득권을 가지고 있으니 그런 건 무시하고 가도 상관없다는 식의 주장은 과연 옳은가?

차별은 있다. 하지만 없애야할 건 차별이지 있지도 않은 기득권이 아니다. 아니면 평등하게 여성의 기득권도 함께 인정하자.

PS.
이 글에서 긍정하는 것
1. 여성에 대한 차별이 존재한다.
2. 남성에 대한 차별이 존재한다.
3. 장애인에 대한 차별이 존재한다.

이 글에서 부정하는 것
1. 남성의 기득권이 존재한다.
2. 여성의 기득권이 존재한다.
3. 비장애인의 기득권이 존재한다.
4. 남성 혹은 여성의 기득권을 타파해야한다.

이 글에서 제안하는 성차별 해소방안
1. 말 그대로 차별을 없앤다.

PS2.
이 글은 문제를 인식하는 방식과 해결에 적용할 방법론에 관한 글이며, 문제를 부정하는 글은 아니다.

PS3.
남성이 차별받는 지점을 겨우 가부장제니 맨박스니 하는 정도로 축소하고 그 마저도 남성이 만들었다고 호도하지 말자. 기회가 되면 남성이 받는 차별에 대해서도 글을 써 보겠다.

덧글

  • 대범한 에스키모 2016/08/06 22:31 # 답글

    군필취급해서 알바든 어디든 우선취업이 있다는게 기득권으로 보이는건지....
댓글 입력 영역